상단여백
HOME 정당 더불어 민주당
진선미 의원, 소방관 1인당 면적, 강원도가 서울보다 ‘68배’ 넓어

도시와 농촌지역 간 소방관 1인당 면적의 차이가 극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국회방송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행정안전위원회)이 소방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평균 소방관 1인당 국토면적은 2.23㎢였다. 서울특별시의 경우 0.09㎢인 반면, 강원도의 경우 6.11㎢로 68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중 지역별 편차가 극심했다. 대형 화제사건이 발생한 충북 제천시의 경우에도 소방관 1인당 면적이 6.85㎢로 전국 평균에 크게 밑돌았다. 

전국적으로 국토 면적 총 100,107㎢에 소방관은 44,792명으로 평균적으로 2.23㎢ 당 1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다. 이는 여의도 면적은 77%에 해당한다.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많은 서울특별시의 경우, 총 면적 770㎢에 소방관 6,865명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면적은 0.09㎢이며 이는 2000세대 규모의 아파트 단지 크기와 비슷하다.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적은 강원도의 경우 16,874㎢에 2,760명의 소방관이 근무하고 있어 1인당 면적이 6.11㎢로 웬만한 신도시 택지지구보다 크다.

소방관 1인당 면적이 작은 지자체는 서울에 이어 부산 0.26㎢, 대구 0.40㎢, 대전 0.41㎢, 광주 0.42㎢ 수준이었고, 도 단위로는 경기도가 1.29㎢로 면적 대비 소방관이 가장 많았다. 소방관 1인당 면적이 큰 지자체는 강원에 이어 경북 5.71㎢, 전남 5.12㎢, 충북 4.24㎢, 전북·경남 3.89㎢ 순이었다. 특히 같은 관내에서도 농어촌 지역의 경우 소방관이 더욱 적어서 전국에서 가장 큰 기초지자체인 강원도 홍천군의 경우 소방관 1인당 면적이 11.59㎢에 달했다. 

진선미 의원은 “제천 화재 사건에서 보듯이, 농어촌 지역의 소방인력과 장비가 부족해 화재 대응을 적시에 하지 못하고 있다. 소방공무원은 인구 뿐 아니라 물리적 면적을 고려한 인력 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하며 “소방공무원의 신속한 증원을 통해 도농간 격차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계숙 기자  gs3580@duam.net

<저작권자 © 시사의정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