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원시사 의원회관소식
“인천 해양주권 수호를 위한 해사법원 인천 설치 및 해운항만산업 특별법 제정 정책토론회” 개최

6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유한국당 인천시당과 인천광역시청은 “인천 해양주권 수호를 위한 해사법원 인천 설치 및 해운항만산업 특별법 제정 정책토론회”가 열렸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국내 해사 사건 600건 가운데 400~500건이 수도권에서 이뤄지고, 최대 교역국인 중국 물동량 전체의 60%를 인천이 담당하고 있다”며 “정부는 객관적이고 냉철한 판단으로 최적의 장소에 해사법원을 설립해야 할 것”이라고 인천이 해사법원의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민 의원은 또한 “해양산업이 국가경쟁력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을 통해 지역 간 불균형 해소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토론회에 참석한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해사법원이 인천에 설립될 수 있도록 미약하지만 힘을 보태겠다”며 “해양항만 분야 공공기관이 부산에 편중돼 있으나 국가경쟁력과 지역균형발전 측면에서 인천에도 균형 있게 설립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토론회의 공동발제자는 인천지방변호사회 우승하 교육이사가 “해사법원 인천 설치 당위성”, 인천발전연구원 강동준 박사가 “해운항만산업 균형발전 특별법 제정”이라는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한편, 공동토론자로는 한국해법학회 김인현 회장, 인천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김송원 사무처장, 인천항만공사 김순철 기조실장, 인천광역시청 항만과 조형도 과장 인천일보 정치2부장 조태현 부국장이 참여했다.

조현준  sisa85@daum.net

<저작권자 © 시사의정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